서울 도심에 원칙없는 교통 표지판 '부끄러워'
상태바
서울 도심에 원칙없는 교통 표지판 '부끄러워'
  • 최승언 기자
  • 승인 2016.09.3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은 '문'에 두가지 표기, 중국식 한자 꼭 써야 하나

[트래블바이크뉴스=최승언기자] 서울 을지로 입구의 한 교통 표지판.  숭례문과 광화문의 한자 표기의  '문' 부분이 다르다.

숭례문의 '문' 자는 우리나라에서 사용하는 한자체로 쓰여있고 광화문의 '문'자는 중국에서 사용하는 간체자로 쓰여 있다. 

이 표지판을 본 한 서울 시민은 "중국식 한자를 꼭 써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원칙없는 교통 표지판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교통 표지판의 재정비가 시급해 보인다.

Tag
#N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