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항공권, 상반기가 하반기보다 '평균 8% 저렴'
상태바
해외항공권, 상반기가 하반기보다 '평균 8% 저렴'
  • 김지수 기자
  • 승인 2018.02.21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카이스캐너, 2018 최적의 항공권 예약 시점 분석 발표
상반기에 출국하는 해외 항공권 가격은 하반기에 떠나는 것보다 평균 8%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 DB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수 기자] 설 연휴가 끝나고 다음 휴가를 준비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상반기에 해외여행을 떠날 경우 하반기보다 좀 더 합리적으로 다녀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스카이스캐너는 최근 2년간 한국인 여행객이 스카이스캐너 사이트를 통해 구매한 항공권 내역을 분석한 결과, 상반기에 출국하는 해외 항공권 가격은 하반기에 떠나는 것보다 평균 8%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상반기에 떠나는 해외 항공권 가격은 연평균보다 4% 낮았다. 여행 성수기로 알려진 1월을 제외한 2월부터 6월까지 모두 연평균보다 저렴한 가격에 항공권 구매가 가능했다.

상반기에 떠나는 해외 항공권 가격은 연평균보다 4% 낮았다. 여행 성수기인 1월을 제외한 2월부터 6월까지 연평균보다 저렴한 가격에 항공권 구매가 가능했다. 사진/ 알리타리아항공

특히, 1년 중 해외여행을 가장 알뜰하게 다녀올 수 있는 시점은 3월로, 3월에 여행을 떠나는 국제선 항공권 가격은 연평균보다 약 10%가량 낮았다. 그다음으로 국제선 항공권 가격이 크게 떨어지는 시기는 11월(-7%)과 2월(-6%) 순이었다.

반면, 하반기에 해외여행을 떠날 경우 연평균보다 3.5%가량 항공권 비용을 더 비용을 지불해야 했다. 항공권 가격이 가장 비싼 시기는 여름휴가가 몰리는 8월이며, 이때 출발할 경우 연평균보다 10%가량 가격이 높았다. 여름 성수기 7월(+9%)과 추석 연휴가 껴있는 9월(+8%)이 그 뒤를 이었다.

3월은 평균적으로 국제선 항공권 가격이 가장 낮아지는 달이지만, 그중에서도 동남아와 대양주 노선의 항공권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1년 중 3월에 떠날 때 가장 알뜰하게 다녀올 수 있는 도시는 일본 오키나와로 약 24%가 저럼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 DB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1년 중 3월에 떠날 때 가장 알뜰하게 다녀올 수 있는 도시는 ▲일본 오키나와(-24%), ▲미국 괌(-19%), ▲미국 사이판(-21%), ▲필리핀 칼리보(-18%), ▲태국 방콕(-17%), ▲홍콩(-16%) 등 온화한 날씨의 휴양 도시들이었다. 장거리 지역에서는 프랑스 파리(-18%)행 항공권이 3월에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 인기 여행지의 경우 11월과 6월도 3월 못지않게 항공권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었다. ▲필리핀 세부(-18%), ▲베트남 다낭(-15%), ▲베트남 하노이(-14%), ▲일본 오사카(-14%), ▲일본 삿포로(-31%)는 11월에, ▲베트남 호치민(-21%), ▲싱가포르(-13%), ▲대만 타이베이(-14%), ▲일본 도쿄(-13%)는 6월에 떠날 경우 항공권 가격이 가장 저렴했다.

한편, 동일한 조건의 국제선 항공권을 가장 싸게 구매할 수 있는 시점은 출국 21주 전으로, 이때 예약하면 연평균 가격보다 8%가량 비용 절감이 가능했다.

스카이스캐너 한국 시장 담당 최형표 매니저는 “전통적인 휴가철인 7,8월이 있는 하반기 보다 상반기의 항공권 가격이 싼 편”이라며 “항공권 예약시점에 따라 저렴한 가격에 항공권을 살 수 있고 항공권 비교사이트를 이용하면 가격 할인율을 더욱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Tag
#N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