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힐튼 부산 피어 노셀 총지배인, “한국과 아시아에서 데스티네이션 호텔로 자리 잡은 힐튼 부산과 함께해 기쁘다”호텔리어 30년의 노하우와 실무 경험 쌓은 전문가
김지수 기자 | 승인 2019.03.05 11:21
힐튼 부산 피어 노셀 총지배인은 30년 이상 호텔 서비스업에서 경력을 쌓은 베테랑 전문가로 20여 년을 힐튼호텔에서 근무해오고 있는 호텔리어다. 사진/ 힐튼 부산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수 기자] 지난 1월, 힐튼 부산의 총지배인으로 피어 노셀이 선임됐다.

피어 노셀 총지배인은 총 30년 이상 호텔 서비스업에서 경력을 쌓은 베테랑 전문가다. 이중 20여 년을 힐튼호텔에서 전문 노하우와 실무 경험을 쌓았고, F&B매니져 어시스트를 시작으로 오퍼레이션 디렉터를 거쳐 현재는 총지배인으로 근무해 오고 있다.

지난 1월, 힐튼 부산의 총지배인으로 피어 노셀이 선임됐다. 피어 노셀 총지배인은 F&B매니져 어시스트를 시작으로 오퍼레이션 디렉터를 거쳐 현재는 총지배인으로 근무해 오고 있다. 사진/ 힐튼 부산

1999년 호주에 위치한 힐튼 온 더 파크 멜버른(Hilton On the Park-Melbourne)에서 F&B 어시스트로 입사, 본격적인 힐튼 호텔의 경력을 쌓은 그는, 입사 5개월 만에 능력을 인정받아 매니저로 승진하였고 이후 태국, 인도네시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다수의 힐튼에서 F&B 매니저를 거쳐, 연회판촉 총괄, 그리고 오퍼레이션 디렉터를 맡았다.

특히, 힐튼의 최대 프리미엄 럭셔리 브랜드로 알려진 ‘월도프 아스토리아 제다 카스르 알 샤르크(Waldorf Astoria Jeddah – Qasr Al Sharq)’ 호텔에서 오퍼레이션 디렉터로 근무한 바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2008년, 인도네시아에 위치한 힐튼 반둥에서 총지배인 직책으로 승진해 약 4년간 역임했다.

피어 노셀 총지배인은 힐튼 부산을 오기 바로 전 호주의 힐튼 애들레이드에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총 6년간 총지배인을 역임했다. 사진/ 힐튼 애들레이드

피어 노셀 총지배인은 힐튼 부산을 오기 바로 전 호주의 힐튼 애들레이드(Hilton Adelaide)에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총 6년간 총지배인을 역임했다. 당시, 호텔의 리노베이션을 이끌며 호주 내 주목받는 호텔로서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를 유치하는 등 랜드마크로서 자리하기까지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얻었다.

또한 성공적인 성과에 대해 직원들에게 공로를 돌리면서, 함께 노력해 준 팀원들이 가장 자랑스럽다고 말하는 등 그의 배려심 넘치는 리더쉽 면모를 엿볼 수 있었다.

피어 총지배인은 “오픈 이후 짧은 시간 안에,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시장에서도 데스티네이션 호텔로 자리 잡은 힐튼 부산과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취임소감을 밝혔다. 사진/ 힐튼 부산

피어 총지배인은 “오픈 이후 짧은 시간 안에,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시장에서도 데스티네이션 호텔로 자리 잡은 힐튼 부산과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총지배인으로서 팀원들의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내 힐튼 부산이 끊임없이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동시에 지금까지 이룬 성과와 직원들과의 팀웍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감동을 전달할 수 있는 호텔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지수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래블바이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 NEWS

icon관련기사 icon미세먼지 피해 떠나는 올봄, “여행사 추천 청정 지역 코카서스로 출발” icon‘DMZ·한류관광’ 전 세계에 알린다 icon더욱 가까워지는 해외여행, “해외관광청 움직임 눈길” icon호텔가, 맛있는 음식이 함께하는 미식 패키지 출시 icon봄꽃여행 티켓∙숙소, 미리 예약하면 반값 icon조양호 회장 “100년 화합 위해 징계 직원 불이익 해소” icon특급호텔 패키지로 누리는 ‘봄의 기운’ icon[지금 이 시각] 봄이 오는 소리 ‘홍콩’ 프린스에드워드역 꽃시장 icon재개장한 홍콩 ‘스타의 거리’ 한국인 여행객 물결 icon기다림은 없다, 자동입국심사로 더욱 편리해진 ‘프라하 허니문여행’ icon드림 크루즈 겐팅 드림호, 1+1 특별 프로모션 진행 icon한국관광공사,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이번 주 신청 마감…10만 명 넘을 듯 icon항공업계, 봄맞이 고객 유치 경쟁 치열 icon‘3월 여행시즌 시작’ 멕시코 관광청 추천하는 핫플레이스 티후아나 icon호텔가, 봄맞이 여심잡기에 총력 icon프랑스 관광청 추천, 최고급 호텔 25곳은? icon서울시, 역사가옥 홍건익가옥서 올해 첫 음악회 icon봄에 떠나는 서울 근교 여행지, 오감만족 용산구로 출발 icon대한항공 유니폼 50년 변천사 눈길 icon패키지 여행사 아쉬운 2월 실적 “잠시 쉬어가는 중” icon한 달 살기 인기여행지, 태국 방콕이 1위 icon유치원생 아이들과 함께 가볼 만한 국내 체험 여행지 icon“큰 일교차, 미세먼지까지...” 따뜻한 해외여행지 즐겨볼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Travel Bike News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트래블바이크뉴스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941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26일  |  제호: Travel Bike News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효설  |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37번지 대우디오빌 캔두비즈니스센터 125호
발행일자 : 2013년 12월 4일  |  전화번호 : 02-365-0563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효진  |  사업자번호 : 110-20-33150
Copyright © 2019 감성미디어 트래블바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