쑥쑥 크는 호텔, 갈 길 잃은 펜션과 민박
상태바
쑥쑥 크는 호텔, 갈 길 잃은 펜션과 민박
  • 김지수 기자
  • 승인 2018.12.19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 펜션, 2위 호텔에 거의 따라 잡혀
국내여행 숙박시장이 급변하고 있다. 볼거리보다는 쉴거리를 찾고, 취사보다는 매식을 즐기는 식도락의 증가 등 여행스타일의 변화와 함께, OTA와 숙박앱의 성장, 호텔 요금의 하락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사진/ 켄싱턴호텔 &리조트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수 기자] 국내여행 숙박시장이 급변하고 있다. 호텔 선호가 크게 증가해 선두를 지켜온 펜션을 앞지를 태세다.

볼거리보다는 쉴거리를 찾고, 취사보다는 매식을 즐기는 식도락의 증가 등 여행스타일의 변화와 함께, OTA와 숙박앱의 성장, 호텔 요금의 하락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공동 수행하는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매주 500명 조사)에서 계획 중에 있는 1박 이상의 국내여행 시 어떤 곳에서 숙박할 예정인지를 정리했다.

’18년 하반기(11월까지) 선호 숙소로 펜션이 25%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호텔 22%, 콘도/리조트와 모텔/여관이 각각 12%, 민박/게스트하우스 8%, 캠핑/야영 3% 등의 순이었다. 가족/친구 등 지인 집은 10%초반대를 유지하고 있다. 사진/ 컨슈머인사이트

이에 따르면 ’18년 하반기(11월까지) 선호 숙소로 펜션이 25%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호텔 22%, 콘도/리조트와 모텔/여관이 각각 12%, 민박/게스트하우스 8%, 캠핑/야영 3% 등의 순이었다. 가족/친구 등 지인 집은 10%초반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3년간 변화를 보면 가장 선호율이 높았던 펜션은 ’16년 상반기 29%에서 ’18년 하반기 25%까지 하락했고, 호텔은 동기간 15%에서 22%로 급성장했다. 3년전 2배 가깝던 차이가 3%포인트로 좁혀져, 1~2년내에 호텔이 펜션을 앞지를 가능성이 있다.

가장 하락폭이 큰 유형은 민박/게스트하우스로 지난 3년간 5%포인트(13%→ 8%) 떨어졌고, 콘도/리조트는 소폭 하락하거나 다소 주춤한 것으로 보인다.

숙박시장의 지각변동은 여행 행태와 숙박 판매환경이 동시에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행행태는 여행 목적, 여행지, 동행자, 경비 등 모든 측면에서 바뀌고 있다.

단기간, 근거리, 저비용을 기본으로 하고, 여행의 중심이 ▲볼거리로 부터 먹거리-쉴거리 중심으로, ▲가족으로부터 나홀로- 커플 중심으로, ▲취사에서 매식으로 옮겨 가고 있다. 이런 변화에 가장 잘 맞는 것이 호텔이다.

숙박 판매도 크게 변했다. 숙소 결정은 오프라인 중심에서 OTA(Online Travel Agency)와 숙박앱 중심으로 크게 이동했다.

또한 호텔간의 치열한 경쟁은 ▲요금인하, ▲상품 다변화, ▲서비스 개선으로 이어졌다. 숙박앱들은 숙박시설에 머물렀던 호텔과 모텔을 쉴거리, 먹거리, 놀거리를 동시에 제공하는 복합 문화공간(부티크, 레지던스 등)으로 변모시켰다. ▲비싸고 거북스러운 이미지에서 편안하고 다양한 편의시설을 즐길 수 있는 곳, ▲휴가나 명절 이벤트를 위한 곳, ▲젊은층에게는 친구/연인과 파티를 즐기는 장소로 새로운 가치를 만들며 고객층을 늘려가고 있다.

반면, 민박/게스트하우스와 모텔/여관 등 비교적 저렴한 숙소들은 가격경쟁력을 잃는 동시에 다양해진 소비자의 기대를 맞추지 못해 시장을 잃고 있다.

한국인 여행객, 와이파이 서비스 보편화 원해

한국인 여행객 중 87%가 ‘기내 와이파이(WiFi)’ 서비스를 사용해본 경험이 없다고 응답했으며, 그중 95%는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 보편화에 찬성했다. 사진/ 스카이스캐너

과거에는 당연했던 기내에서의 통신단절이 이제는 불편하게 여겨지고 있다. 현대인들은 언제 어디서나 개인 디바이스로 인터넷을 즐기는 것이 생활화돼있기 때문에 비행기 안에서도 이를 즐길 수 있길 바라는 것이다.

스카이스캐너 조사 결과, 한국인 여행객 중 87%가 ‘기내 와이파이(WiFi)’ 서비스를 사용해본 경험이 없다고 응답했으며, 그중 95%는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 보편화에 찬성했다. 이는 스카이스캐너가 지난 11월 27일부터 12월 3일까지 한국인 남녀 1,003명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묻는 설문(복수 응답)에는 ‘무료 서비스가 아니라서’가 37%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서 ‘기내에서 와이파이를 쓸 일이 없다고 생각해서’(27%), ‘탑승한 항공사, 기종이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아서’(20%), ‘비싼 와이파이 서비스 이용료’(1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기내에서 와이파이를 쓸 일이 없다고 생각해서’를 선택한27%의 응답자 외에는 대부분이 비용이나 서비스 제공 여부 등의 이유를 꼽은 것으로 보아, 아직 해당 서비스가 대중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용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기내 와이파이 보편화를 원치 않는 응답자(5%)는 그 이유로 ‘비행기 안에서는 SNS나 인터넷에서 차단된 채 쉬고 싶어서’(36%), ‘비행시간 동안 와이파이 없이도 일신상에 문제가 없기 때문에’(26%), ‘한정된 공간에서 사람들이 동영상을 보거나 전화를 하면 소란스러울 것 같아서’(21%) 등을 꼽았다.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묻는 설문(복수 응답)에는 ‘무료 서비스가 아니라서’가 37%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서 ‘기내에서 와이파이를 쓸 일이 없다고 생각해서’(27%), ‘탑승한 항공사, 기종이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아서’(20%), ‘비싼 와이파이 서비스 이용료’(1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기내에서 와이파이를 쓸 일이 없다고 생각해서’를 선택한27%의 응답자 외에는 대부분이 비용이나 서비스 제공 여부 등의 이유를 꼽은 것으로 보아, 아직 해당 서비스가 대중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용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기내 와이파이 보편화를 원치 않는 응답자(5%)는 그 이유로 ‘비행기 안에서는 SNS나 인터넷에서 차단된 채 쉬고 싶어서’(36%), ‘비행시간 동안 와이파이 없이도 일신상에 문제가 없기 때문에’(26%), ‘한정된 공간에서 사람들이 동영상을 보거나 전화를 하면 소란스러울 것 같아서’(21%) 등을 꼽았다.

Tag
#N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