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부/지자체
춘천 소양강스카이워크 & 로맨틱축제, 겨울 상권에 활력주말에는 두 곳에 1만9000여명, 스카이워크 80%가 외지인
김지현 기자 | 승인 2017.01.10 18:03
소양강스카이워크는 외출을 꺼리는 계절 요인과 유료화로 방문객이 많이 줄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성수기 못지않은 방문객을 유치하고 있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 DB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현 기자] 소양강스카이워크와 로맨틱춘천페스티벌이 관광비수기에 지역 상권을 덥히고 있다.

10일 춘천시에 따르면 관광객 발길이 뜸한 1월인데도 두 곳에 평일에는 2000~3000명, 주말에는 1만9000여명이 몰리고 있다.

소양강스카이워크는 외출을 꺼리는 계절 요인과 유료화로 방문객이 많이 줄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성수기 못지않은 방문객을 유치하고 있다.

올 들어 9일 현재 총 입장객은 1만3102명으로 1일 평균 1450여명 꼴이다. 이는 추위 속에서도 지난 12월 1일 평균 1250명을 오히려 넘어서는 수치이다. 평일은 800명대, 지난 주말에는 6000여명이 찾았다.

이중 유료 입장객인 외지 관광객은 80%인 10,470명을 차지, 알짜 관광시설이 되고 있다.

2000원을 내는 유료 입장객에게는 그 액수만큼 지역 상가에서 결제하는 상품권을 발급하고 있는 가운데 이날까지 지급된 발급 금액은 2000여 만 원 어치에 달한다. 상품권은 주변 상가를 중심으로 대부분이 그날 지역에서 유통되고 있다.

로맨틱춘천페스티벌도 한겨울 상권 부양에 한 몫 하고 있다. 지난달 25일 개장 후 이날 현재 총 방문객은 4만8842명으로 1일 평균 3000여명 이 방문하고 있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 DB

로맨틱춘천페스티벌도 한겨울 상권 부양에 한 몫 하고 있다.

지난달 25일 개장 후 이날 현재 총 방문객은 4만8842명으로 1일 평균 3000여명 꼴이다. 평일은 1600여명, 새해 연휴에는 1만4000여명, 이번 주말에는 1만3000여명이 몰렸다.

시가 매일 방문객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외지 방문객은 26%에 이르고 있다.

특히 올해는 7080세대를 겨냥한 프로그램 확대로 지난해는 적었던 40대 이상이 40%로 높아지면서 어린이부터 중,장년층이 함께 즐기는 축제가 되고 있다. 다시 방문하겠다는 응답도 90%에 달했다.

시는 14일부터 30일까지 이어지는 겨울여행 주간에 관광안내소와 시티투어를 통해 두 시설과 축제를 홍보한다.

김지현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래블바이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 NEWS

icon관련기사 icon호텔로 발걸음 이끄는 신년 패키지, 뭐가 있나? icon‘특가+정시 도착률 1위’ 고객 끌어들이는 외항사 icon2016년 신혼여행 트렌드 ‘일찍 준비해서 멀리’ icon칸쿤 신혼여행 왜 가냐건 “베케이션머니라 하지요” icon‘뭉쳐야 뜬다’ 2박3일 패키지로 규슈 유후인, 벳푸 온천여행 icon설 대목 앞둔 호텔가, 프로모션 전쟁 본격 돌입 icon‘고객 입맛 잡아라!’ 호텔가, 닭띠 해 프로모션 경쟁 icon‘국민관광상품권’과 함께하는 ‘겨울 여행주간’ icon한국인의 해외 여행, 아시아 국가에 집중 icon발리 내 비치 전격 해부, 내게 맞는 리조트 찾기 icon'바로 여기' 수상 비행기로 가는 몰디브 리조트 4 선 icon쇼핑관광축제 ‘코리아그랜드세일’ 개최 icon설 앞둔 호텔가, 이색 패키지로 고객몰이 icon매운맛이 필요해? 신촌맛집에서 즐기는 색다른 사천요리 ‘마라탕’ icon'입 안이 얼얼' 대림동 차이나타운 마라탕맛집 미각여행 icon‘배틀트립’ 다라투어2, 산다라박이 설계한 팔라완, 마닐라 icon‘스탬프투어 & 청춘패키지’ 골라서 가는 경주 겨울여행 icon페루 트래킹 명소, 푸노, 아레키파, 우로스섬, 타킬레섬 순 icon‘무덤서 탈출하라’ 류승완 감독이 본 나가사키 ‘군함도’ icon필리핀 최대 겨울 꽃 축제, '파낙벵가 페스티벌' icon갈 곳 많은 '유럽여행', 가격이 비싸서 고민이라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Travel Bike News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Travel Bike News  |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37 대우디오빌 캔두비즈니스 125호  |  전화 : 02-365-056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941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26일  |  대표 : 김효설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설  |  사업자번호 : 110-20-33150
Copyright © 2017 감성미디어 트래블바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