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중 연락 힘듭니다” 와이파이 안되는 해외여행지는?
상태바
“휴가 중 연락 힘듭니다” 와이파이 안되는 해외여행지는?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8.08.22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이파이 없는 숙소 많은 국가는 칠레, 몽골, 태국
트립닷컴이 전 세계에서 와이파이가 잘 터지지 않는 숙소가 많은 해외 여행지를 소개했다. 사진/ 츠래블바이크뉴스 DB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수 기자] 휴가지에서 온전히 재충전에 집중하고 싶은 이들을 위해 트립닷컴이 전 세계에서 와이파이가 잘 터지지 않는 숙소가 많은 해외 여행지를 소개했다.

남미 여행의 중심지 ‘칠레’, 와이파이 없는 숙소 비중 17%

전 세계 120만여개 숙소를 분석한 결과, 전체 숙소 중 와이파이 서비스가 없는 숙소 비중이 가장 컸던 국가는 남미 여행의 중심지 ‘칠레’였다. 사진/ 칠레 트래블

트립닷컴이 지난 7월 자사에서 검색되는 전 세계 120만여개 숙소를 분석한 결과, 전체 숙소 중 와이파이 서비스가 없는 숙소 비중이 가장 컸던 국가는 남미 여행의 중심지 ‘칠레’였다.

트립닷컴에서 검색되는 칠레 숙소 중 17%가 와이파이를 서비스를 포함하고 있지 않았다. <론리플래닛 2018년 최고의 여행지(Lonely Planet Best in Travel 2018)> 1위로도 선정된 ‘칠레’는 우리나라 여행객들에게 아직 낯선 국가다. 최근 오지 여행이 급부상하면서 칠레를 포함 남미 여행에 대한 우리나라 여행객의 관심도 함께 늘고 있는 추세다. 칠레는 화산, 온천, 안데스산맥 등 인류의 손길이 아직 닿지 않는 순수한 자연이 그대로 남아 있는 곳이 많다. 문명의 발달이 다소 더딘 면이 있지만, 오히려 이런 긍정적인 불편이 일상에서 벗어나 여행지에서의 경험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경제 활동의 중심지인 ‘산티아고’ 외에도 빙하가 녹은 물이 데워져 만들어진 노천 온천을 즐길 수 있는 ‘푸콘’ 등 도시마다 각기 다른 색채와 매력을 자랑하는 칠레에서 느긋하게 휴가를 즐겨보자.

오지 여행의 성지 ‘몽골’, 와이파이 없는 숙소 비중 12%

오지 여행의 성지 중 한 곳으로 떠오르고 있는 몽골 또한 와이파이가 없는 숙소가 많은 여행지 중 하나다. 사진/ 몽골 트래블

몽골에서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있는 숙소는 몽골 전체 숙소의 약 12%를 차지했다.

TV 예능 방송 배경지로 종종 등장하는 ‘몽골’은 우리나라 여행객들에게 멀고도 가까운 여행지였다. 하지만, 비행시간이 편도 기준 4시간 정도로 멀지 않고, 초원과 사막 등 광활한 자연을 배경으로 다양한 레저 활동과 휴양을 즐길 수 있어 여행객들의 ‘버킷리스트’로 급부상했다. 몽골 전통 주거형태인 ‘게르’ 체험, 레저 활동 등이 초원과 사막을 배경으로 하고 있어 디지털 문명에서 잠시나마 벗어나 자연 속에서 진정한 여유를 느낄 수 있다. 이번 휴가에는 몽골의 초원 한가운데서 쏟아지는 별을 보며 잠들어보는 것은 어떨까?

휴양지 스테디셀러 ‘태국’, 와이파이 없는 숙소 비중 6%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으로 한 휴양부터 각종 해양 스포츠, 관광까지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태국은 전통적인 인기 여행지 중 하나인 태국 후아힌.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 DB

최근 한 달 살기 여행지의 성지로 떠오르고 있는 태국 또한 와이파이가 없는 숙소가 종종 있는 여행지다. 트립닷컴에서 검색되는 숙소의 6%는 와이파이 서비스를 하고 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으로 한 휴양부터 각종 해양 스포츠, 관광까지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태국은 전통적인 인기 여행지 중 하나다. 하지만 관광지로서의 명성과는 달리 아직 문명의 발달이 덜 된 곳들이 있어 디지털 기기와 일상에서 벗어난 여행이 가능하다. 관광지로 잘 알려진 방콕, 푸켓 외에도 치앙마이, 후아힌 등 근교 떠오르는 도시에서 다양한 여유로운 휴가를 즐길 수 있다.

Tag
#N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