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통계·조사
대한항공·아시아나 만족도 공동 2위, 1위는?일본항공, 위기 겪은 아시아나·대한항공 밀어내고 1위
김지수 기자 | 승인 2019.01.24 18:59
2018년 항공사 만족도 조사에서 일본항공이 대형항공사 중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 DB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수 기자] 2018년 항공사 만족도 조사에서 일본항공이 대형항공사(FSC)중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2017년 1, 2위를 차지했던 아시아나와 대한항공은 사회 이슈에 휩쓸려 곤궁에 처하며 크게 만족도가 하락한 반면, 일본항공은 급상승해 나란히 공동 2위로 밀렸다. 고객수가 많지 않아 등위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에미레이트항공과 싱가포르항공은 일본항공을 넘어서는 높은 점수를 보였다. 저가항공에서는 아시아나 산하 에어부산과 에어서울이 나란히 1, 2위를 석권했다.

대형항공사 고객만족도

지난해 1위였던 아시아나항공은 ’17년 대비 36점이 하락해 일본항공에 자리를 내어줬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 DB

컨슈머인사이트에 따르면 지난 1년간(2017년 9월~2018년 8월) 대형항공사를 이용한 적이 있는 3,010명 중 60명 이상의 표본이 확보된 항공사는 9개였으며, 1위는 714점(1,000점 만점)을 얻은 일본항공(JAL)이 차지했다[그림1]. 그 다음은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이 661점으로 공동 2위였다. 지난해 1위였던 아시아나항공은 ’17년 대비 36점이 하락해 일본항공에 자리를 내어줬다.

일본항공은 ▲예약/문의(정보탐색 등), ▲발권/체크인, ▲탑승/하차, ▲기내 환경/시설, ▲기내 서비스, ▲비행 서비스, ▲가격대비 가치 등 7개 평가항목 모두에서 2위를 큰 점수 차이로 앞섰다.

반면 아시아나는 기내서비스와 발권서비스 등 직원 대면서비스 부문에서의 하락이 컸는데, 이는 지난해 7월 기내식 공급 차질에 따른 노 밀(No meal)과 항공 지연이 직접적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은 작년 대비 23점 하락했으며, 역시 기내서비스에서의 하락이 가장 컸다. 4위는 타이항공(645점), 5위는 케세이퍼시픽(642점)이었는데 국적항공사에 비해 가격대비 가치에서 우수했다.

에미레이트 항공(729점)과 싱가포르 항공(717점)은 표본수가 30~59명으로 불충분해 순위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일본항공보다 좋은 평가를 받았고, 이들의 점수는 국적항공사들이 받아본 적 없는 700점대다. 전일본공수(ANA) 역시 국적항공사들을 앞서는 점수를 얻어 외국항공사의 경쟁력이 앞서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조사 표본수가 늘어나면 국적항공사는 최상위권에서 자연스럽게 중위권으로 밀려나게 될 상황이다. 고객만족도에서 밀리면 가격전략의 수정도 필연적이다.

저가항공사 고객만족도

에어부산은 고객만족도를 구성하는 7개 항목 중 ▲예약/문의(정보탐색 등), ▲발권/체크인, ▲탑승/하차, ▲기내 서비스, ▲비행 서비스 등 5개 부문에서 1위였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 DB

지난 1년 내 저가항공사를 이용한 적이 있는 3,459명을 대형항공사와 동일한 7개 항목으로 조사했으며, 평가 대상이 된 저가항공사(60명 이상의 표본)는 10개였다. 에어부산이 642점(1,000점 만점)으로 작년에 이어 2년째 1위를 차지했으며, 에어부산은 고객만족도를 구성하는 7개 항목 중 ▲예약/문의(정보탐색 등), ▲발권/체크인, ▲탑승/하차, ▲기내 서비스, ▲비행 서비스 등 5개 부문에서 1위였다.

2위는 에어부산과 같이 아시아나 자회사인 에어서울(634점)로 에어부산이 1위를 놓친 ▲기내 환경/시설, ▲가격대비 가치 등 2개 부문에서 1위였다. 2017년 조사에서 에어서울은 조사 표본수 불충분(56명)으로 순위 매김에서 제외되었으나 대형과 저가 항공사 전체를 합쳐 가장 높은 점수(720점)을 받았다. 그러나 금번 조사에서 무려 85점이 하락했다.

전반적으로 전년대비 미흡했으며, 특히 비행 서비스와 발권 체크인 부문의 하락이 컸다. 3위는 제주항공(621점)이었으며, 그 뒤를 티웨이항공(598점), 세부퍼시픽항공(588점), 진에어(586점)가 따랐다.

저가항공사는 양적으로는 괄목할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고객만족도에서는 여전히 대형항공사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는 일본항공을 제외한 대부분의 대형항공사가 고객만족도가 하락한 반면, 저가항공사는 기내서비스 및 비행서비스 등의 전반적인 향상으로 그 차이를 50점에서 30점 수준으로 좁혔다.

김지수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래블바이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 NEWS

icon관련기사 icon강촌레일파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수상 icon서울시, 세운상가 일대 도심전통산업과 오래된 가게 보존 추진 icon서울시, ‘고척스카이돔’ 편의시설 메이저리그 수준으로 새 단장 icon태안군, 새해부터 광개토 대사업 실현 박차 icon관광공사, 제9회 관광벤처사업 공모전 개최 icon서울시설공단, 설 연휴 시립묘지 성묘객 편의 돕는다 icon겨울방학 맞아 떠나는 공연장 나들이 icon한국관광공사 선정 국내여행지 100선, 미세먼지 피해 경상남도 여행 icon영화 ‘우리가족: 라멘샵’에 등장하는 싱가포르 소울푸드는? icon풍성한 설 연휴를 위한 와인 선물세트 icon‘입맛 자극’ 특급호텔 인기메뉴는? icon야구팬이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갔다면... “축제도 함께 즐겨볼까?” icon호텔가, 설 연휴 맞아 전방위적 프로모션 시행 icon“쉬러 왔어요!” 김지우와 레이먼킴의 오사카 명소 여행 icon서울시, 안전·교통·나눔·물가·편의 '설날 5대 종합대책' 추진 icon항공업계, 신규 노선 확장으로 파이 넓히기 icon황금돼지해에 누리는 '황금연휴 특가전' icon더욱 가까워지는 미국, “올해는 어디로 떠나볼까?” icon봄맞이 가족 해외여행 “여행사 추천 여행지로 떠나볼까?” icon오감으로 느끼는 이탈리아 여행, 꼭 맛봐야할 TOP5 icon“미세먼지보다 추위가 좋아” 겨울 추위와 함께 떠나는 수도권 스키장 BEST4 icon우리 아이 함께 갈 만한 서울도심 속 놀이터 ‘눈썰매장’ 베스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Travel Bike News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트래블바이크뉴스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941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26일  |  제호: Travel Bike News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효설  |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37번지 대우디오빌 캔두비즈니스센터 125호
발행일자 : 2013년 12월 4일  |  전화번호 : 02-365-0563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효진  |  사업자번호 : 110-20-33150
Copyright © 2019 감성미디어 트래블바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