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청
“어디서 본 것 같은데...” 마카오관광청 ‘막막이’의 정체는?9월 말까지 인증샷 이벤트, 항공권·상품권·커피기프트콘 쏜다
임요희 기자 | 승인 2018.09.10 18:54
2018년은 마카오 미식의 해인 만큼 마카오관광청에서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식도락에 대한 정보를 공유 중이다. 사진/ 마카오관광청

[트래블바이크뉴스=임요희 기자] 마카오를 대표할 캐릭터로 막막이(Mak Mak)’가 선정됐다. 마카오정부관광청의 막막이는 공모전을 통해 선발된 귀요미 캐릭터로 멸종희귀종인 저어새에서 모티브를 따왔다.

이에 마카오정부관광청 한국사무소는 막막이를 알리기 위해 사진 어플리케이션 스노우와 함께 막막이의 스노우 필터를 출시, 9월 10일부터 30일까지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

마카오정부관광청의 막막이는 공모전을 통해 선발된 귀요미 캐릭터로 멸종희귀종인 저어새에서 모티브를 따왔다. 자료/ 마카오관광청
이벤트는 9월 10일 오전 11시부터 시작되며 인스타그램에서도 동시에 진행한다. 자료/ 마카오관광청

스노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막막이 필터로 찍은 사진과 영상을 마카오정부관광청 페이스북 댓글로 인증 혹은 공유하면 응모 완료. 추첨을 통해 마카오 왕복 항공권(2명), 신세계 상품권(3명), 스타벅스 아메리카노(40명), 카카오톡 이모티콘(100명)을 증정한다.

이벤트는 9월 10일(월) 오전 11시부터 시작하며 인스타그램에서도 동시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마카오정부관광청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걱 모양의 부리로 물속을 저으면서 먹이를 찾는 습성이 있어 ‘저어새’라는 이름이 붙은 이 새.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DB

한편 저어새(spoonbill)는 몸길이 75cm의 조류로 몸은 흰색이고, 얼굴은 검은색이다. 주걱 모양의 부리로 물속을 저으면서 먹이를 찾는 습성이 있어 ‘저어새’라는 이름이 붙었다.

한국을 비롯해 마카오, 중국, 일본, 대만에 분포하는 이 새는 전 세계적으로 3000여 마리밖에 남지 않아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된다. 우리나라에서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 중이다.

임요희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래블바이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 NEWS

임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Travel Bike News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트래블바이크뉴스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941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26일  |  제호: Travel Bike News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효설  |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37번지 대우디오빌 캔두비즈니스센터 125호
발행일자 : 2013년 12월 4일  |  전화번호 : 02-365-0563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효진  |  사업자번호 : 110-20-33150
Copyright © 2019 감성미디어 트래블바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