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일부터 ‘노 타이’ 근무로 신바람 일터 앞장
상태바
대한항공, 1일부터 ‘노 타이’ 근무로 신바람 일터 앞장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6.05.3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 근무 복장 간소화로 쾌적한 업무환경 조성
대한항공은 오는 6월 1일부터 넥타이를 착용하지 않는 노 타이(No Tie) 근무를 실시한다. 사진 제공/대한항공

[트래블바이크뉴스] 대한항공은 오는 6월 1일부터 9월 13일까지 넥타이를 착용하지 않는 노 타이(No Tie) 근무를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노 타이 근무는 다가오는 무더운 여름을 맞아 쾌적한 업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실시된다.

근무 대상은 국내외 전 남자 임직원이며 운항 및 객실 승무원과 접객 서비스 직원 등 제복을 착용해야 하는 직원은 제외된다. 이와 함께 해외지점은 각 지역의 기후특성에 맞춰 노타이 근무 여부를 결정한다.

대한항공은 노타이 근무를 통해 임직원들의 업무 능률이 향상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에너지 절감 효과 역시 클 것으로 전망, 여름철 전력난 해소에도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넥타이를 풀면 체감온도가 2℃ 내려간다는 점에 착안해 지난 2008년부터 하계 시즌을 맞아 노타이 근무를 시행하고 있다. 올 여름도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더운 날씨를 보일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에 따라 ‘노 타이’ 근무 기간을 9월 중순까지 진행하게 됐다.

Tag
#N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