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스파에 빠진 캐나다 '2030'
상태바
한방스파에 빠진 캐나다 '2030'
  • 김채현 기자
  • 승인 2019.11.12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코트라 공동 개최 ‘K-뷰티 한국여행’ 행사 성료
한국관광공사와 코트라는 11월 9일(토) 캐나다 밴쿠버 시내에 위치한 JW메리어트 호텔에서 ‘K-뷰티 한국여행’ 행사를 공동 개최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와 코트라는 11월 9일(토) 캐나다 밴쿠버 시내에 위치한 JW메리어트 호텔에서 ‘K-뷰티 한국여행’ 행사를 공동 개최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트래블바이크뉴스=김채현 기자]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와 코트라(사장 권평오)119() 캐나다 밴쿠버 시내에 위치한 JW메리어트 호텔에서 ‘K-뷰티 한국여행(K-Beauty Trip to Korea)’ 행사를 공동 개최했다.

양 기관은 캐나다의 주력 소비계층으로 부상 중인 밀레니얼 세대, 특히 20~30대 여성층을 대상으로 한국산 화장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뷰티웰니스 테마 방한관광을 홍보하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행사에서는 북미와 아시아에서 활동 중인 유명 K-뷰티 유튜버 'Sunny 다혜'가 무대에 올라 한국산 화장품을 활용한 기초 스킨케어 및 메이크업 시연회를 열어 자신만의 뷰티 노하우와 한국의 대표 뷰티·웰니스 명소를 소개해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뷰티·웰니스 관광상품 쇼케이스 발표, 한국산 화장품 마켓플레이스, 뷰티·웰니스 관광콘텐츠 SNS 공유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동시에 펼쳐졌으며,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미샤, 동인비 등 주요 브랜드와 캐나다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 등 총 30개사 60개 브랜드가 참가하는 특별 판촉행사도 열렸다.

27백여 명의 현지 방문객이 다녀간 이번 행사를 통해 캐나다 현지의 방한 욕구 자극과 함께 다양한 한국산 화장품 홍보 및 국내 중소기업의 신규 판로 개척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국제회의나 인센티브 단체 행사 등 마이스 행사에서 이용 가능한 독특한 행사장인 '2019 코리아 유니크 베뉴 30선'을 발표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국제회의나 인센티브 단체 행사 등 마이스 행사에서 이용 가능한 독특한 행사장인 '2019 코리아 유니크 베뉴 30선'을 발표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국제회의나 인센티브 단체 행사 등 마이스(MICE) 행사에서 이용 가능한 독특한 행사장인 '2019 코리아 유니크 베뉴(Korea Unique Venue) 30'을 발표했다.

유니크 베뉴는 국제회의 등의 행사 장소로서 지역의 독특한 문화 매력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을 말한다. 공사는 전년도에 선정한 베뉴와 신규 베뉴 대상, 활용 실적 및 위치·시설 적합성 등을 종합 평가해 올해 30개로 새로이 선정했다.

새로 선정된 베뉴는 자동차 서킷 드라이브 체험을 할 수 있는 강원 인제스피디움’, 전주의 한옥숙박업소인 왕의지밀’,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제주 본태박물관, 젊은이들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인천 복합문화공간 코스모40’ 등을 포함, 19개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