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한국 평화관광 염원 캠페인 추진
상태바
관광공사, 한국 평화관광 염원 캠페인 추진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8.12.18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MZ 글로벌 캠페인 #LoveforDMZ 실시
한국관광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한반도 평화분위기를 관광 분야로 확산시키기 위한 글로벌 광고 캠페인 ‘러브포DMZ(#LoveforDMZ)’를 추진한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현 기자] 한국관광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한반도 평화분위기를 관광 분야로 확산시키기 위한 글로벌 광고 캠페인 ‘러브포DMZ(#LoveforDMZ)’를 추진한다.

반세기 동안 인간의 손이 닿지 않은 미지의 땅인 비무장지대(DMZ)를 활용하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전 세계인의 한국 평화 관광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하고, DMZ 방한 관광을 유도할 예정이다.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전개되는 이번 캠페인의 부제는 "Have you ever Dreamed of the Marvelous Zone, DMZ?(이런 경이로운 곳(DMZ)으로의 여행 꿈꿔보셨나요?)“이다. 공사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한국 전쟁의 상흔으로만 떠올려지던 DMZ를 평화와 경이로움이 공존하는 관광의 공간으로 새롭게 자리매김 시키고자 한다.

캠페인 참여를 위해서는 DMZ관광을 염원하는 마음을 담은 손가락하트(Finger Heart) 사진과 메시지를 공식 온라인 사이트에 업로드 하면 된다.

이번 캠페인에는 한국관광명예홍보대사 엑소(EXO)를 비롯해 다양한 한류스타와 유명 인사가 캠페인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참여자들 중 추첨을 통해 한국 왕복항공권(3명), 호텔 숙박권(5명), 홍보대사 EXO 굿즈(100명)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전 세계인이 보내준 손가락하트 사진과 메시지는 내년 1월 말 파주 임진각 평화공원 내 독개다리 위에 미디어아트 형태의 가상철로(New lane of DMZ)로 전시될 예정이다.

임진강 독개다리는 과거 임진강의 남과 북을 이었던 유일한 통로로, 한국전쟁 때 폭격으로 파괴된 모습이 그대로 남아있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모아진 전 세계인의 한국 평화관광에 대한 염원의 마음이 파괴된 다리를 다시 연결시켜 옛 기차가 남북으로 다시 달릴 수 있게 한다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 공사는 이 장소가 향후 내, 외국인 여행객들에게 특별한 관광 장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8 스마트관광 앱 개발 공모전’ 수상작 발표

한국관광공사와 SK텔레콤은 두 기관이 공동으로 개최한 ‘2018 스마트관광 앱 개발 공모전’ 수상작을 발표하고 지난 17일 오후 공사 서울센터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와 SK텔레콤은 두 기관이 공동으로 개최한 ‘2018 스마트관광 앱 개발 공모전’ 수상작을 발표하고 지난 17일 오후 공사 서울센터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스마트관광 앱 개발 공모전은 공사의 다국어 관광정보 개방 플랫폼인 ‘TourAPI’와 SK텔레콤이 보유한 Tmap API를 활용해 타산업과 융합된 신규 서비스를 창출하고 관광정보를 활성화할 수 있는 우수 서비스를 발굴하는 대회이다.

올해 6회째를 맞은 이번 공모전에는 182개팀이 참가했다. 제안서 심사와 기능 평가, 프리젠테이션 심사를 거쳐 대상 1개팀, 최우수상 1개팀, 우수상 3개팀을 포함 총 26개팀에 수상의 영예가 돌아갔다.

대상은 관광명소 근처상점의 유휴 공간공유를 통한 자유여행자 짐 보관 서비스인 블루웨일컴퍼니의 ‘럭스테이’ 서비스가 수상했다.

최우수상은 여행전문 개인 라이브방송 서비스인 메리홀리데이의 ‘트립미 라이브’에게 돌아갔으며, 딥러닝을 이용한 기상예보 및 파도예측 서비스 ‘서핑 어드바이저’ 등 3개팀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공모전 수상작들은 웹 또는 구글플레이,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공사는 SK텔레콤과 함께 참가팀에게 기술 및 마케팅·창업 교육, 멘토링 네트워킹 등 다양한 방식으로 개발을 지원하였다. 추후에도 수상작에 대한 홍보 및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 지원 등의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Tag
#N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