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조트여행
하와이 리조트 “내 타입은?” 와이이키 ‘프린스 호텔’ ‘프린세스 호텔’요트 좋아하는 오빠는 ‘프린스 와이키키’, 격조 있는 언니는 ‘쉐라톤 프린세스’
임요희 기자 | 승인 2018.08.09 15:49
어떤 리조트가 내 타입? 공주님을 위한 프린세스 호텔과, 왕자님을 위한 프린스 호텔. 사진/ 허니문리조트

[트래블바이크뉴스=임요희 기자] 두 말이 필요 없는 커플여행지 하와이. 하와이 내에서도 오하우섬 와이키키는 우리나라 신혼 커플이 가장 선호하는 곳으로 태평양의 낭만을 가장 최고조로 누릴 수 있다.

많고 많은 와이키키 리조트 중 전망과 호텔 분위기를 우선시 한다면 공주님을 위한 프린세스 호텔과, 왕자님을 위한 프린스 호텔을 추천한다.

요트 좋아하는 오빠를 위해 ‘프린스 와이키키’

코 닿을 거리에 ‘알라와이 보트하버’가 자리 잡고 있는 프린스 와이키키. 사진/ 허니문리조트

프린스 와이키키(Hawaii Prince Hotel Waikiki)는 해변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있어 우선 입지가 좋다. 아름답기로 유명한 알라 모아나 비치와 와이키키 비치 사이에 위치하는 이곳은 인근 비치 및 기타 관광명소까지 무료 셔틀을 운행하고 있어 주변 지역을 둘러보기에도 편하다.

인근에 위치한 명소로 매직아일랜드라군, 말라모아나 비치파크, 포트 드루시 해변공원 등이 있다.

해변 산책, 서핑, 쇼핑, 테마여행을 원하는 커플에게 강력 추천되는 프린스 호텔. 사진/ 허니문리조트

무엇보다 프린스 호텔은 엎어지면 코 닿을 거리에 ‘알라와이 보트하버’가 자리 잡고 있어 세계 최고의 객실 전망을 확보했다고 할 수 있다. 밖에서 봐도 예쁘고, 안에서 봐도 예쁜 프린스 호텔이다.

프린스 호텔은 음식이 맛있기로 유명한데 특히 전통 하와이요리와 일식요리에 일가견이 있다. 해변 산책, 서핑, 쇼핑, 테마여행을 원하는 커플에게 강력 추천된다.

격조 있는 언니를 위한 ‘쉐라톤 프린세스’

쉐라톤 프린세스 카이울라니 호텔은 하와이의 카이울라니 공주가 살던 바로 그 자리에 둥지를 틀고 있다. 사진/ 허니문리조트

100여 년 전 하와이 왕실의 영지이자 와이키키 중심이었던 아이나호우. 쉐라톤 프린세스 카이울라니 호텔은 하와이의 카이울라니 공주가 살던 바로 그 자리에 둥지를 틀고 있다.

쉐라톤은 이러한 호텔을 지을 때 이러한 위치적 특수성을 적극 반영, 왕실의 격조가 물씬 풍기도록 신경 썼다. 하와이의 아름다움을 극명하게 느낄 수 있는 1152개 객실은 현대적인 디자인과 하와이 정취를 혼합해 밝은 색조로 꾸며져 있다.

다채로운 공연, 맛있는 요리까지 무엇 하나 빼놓을 수 없는 프린세스 호텔. 사진/ 허니문리조트

메인풀에서는 와이키키 해변에서 불어오는 싱그러운 바람을 맞으며 수영을 즐길 수 있도록 했고 저녁에는 폴리네시아의 박력 넘치는 불춤 공연을 통해 고객이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다이아몬드헤드와 코올라우 산맥의 웅장한 실루엣과 보석을 뿌려놓은 듯한 와이키키의 야경, 다채로운 공연, 맛있는 요리까지 무엇 하나 빼놓을 수 없는 호텔이다.

임요희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래블바이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 NEWS

임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Travel Bike News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트래블바이크뉴스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941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26일  |  제호: Travel Bike News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효설  |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37번지 대우디오빌 캔두비즈니스센터 125호
발행일자 : 2013년 12월 4일  |  전화번호 : 02-365-0563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효진  |  사업자번호 : 110-20-33150
Copyright © 2018 감성미디어 트래블바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