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여행 미주/캐나다/중남미
아틀란틱 캐나다, 가족여행으로 떠나는 5월 여행고즈넉한 풍경이 숨어있는 캐나다 이색 여행지는 어디?
양광수 기자 | 승인 2019.04.29 20:11
우리나라 여행자에게 캐나다는 이색적인 여행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 캐나다 관광청

[트래블바이크뉴스=양광수 기자] 우리나라 여행자에게 캐나다는 이색적인 여행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로키산맥을 비롯해 우리에게 잘 알려진 토론토, 밴쿠버, 몬트리올 등을 여행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워낙 넓은 국토를 자랑하는 캐나다이다 보니 제대로 둘러보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

그중에서도 아틀란틱 캐나다는 우리나라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캐나다 동부의 4개주인 노바스코샤주,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주, 뉴브런스윅주, 뉴펀들랜드&래브라도주를 통틀어 말한다.

아틀란틱 캐나다는 캐나다 동부의 4개주인 노바스코샤주,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주, 뉴브런스윅주, 뉴펀들랜드&래브라도주를 통틀어 말한다. 사진/ 캐나다 관광청

아틀란틱 캐나다는 다른 캐나다의 명소보다 유럽의 분위기를 짙게 느낄 수 있는 여행지로 최근 주목받고 있다. 여행을 즐기다보면 프랑스와 영국의 문화가 지역 곳곳마다 발견할 수 있어특별한 추억을 남기기에도 제격이다. 더불어 풍부한 자연환경까지 여행의 즐거움을 더한다.

노바스코샤는 새로운 스코틀랜드라는 뜻을 담고 있는 여행지로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 주요 국가의 문화와 기술이 이곳을 통해 캐나다로 전수됐다. 지금도 노바스코주의 할리팩스에서는 유럽의 전통문화가 많이 남아있어 미주 속 또 다른 매력을 즐길 수 있는 여행지이다.

뿐만 아니라 노바스코주에는 캐나다에서 신비의 장소로 손꼽히는 펀디만을 만날 수 있다. 우리나라도 밀물과 썰물의 차가 크지만 이곳은 6시간마다 15m 차이로 바닷물의 높이가 바뀐다.

펀디만은 물이 빠지면 해역을 걸어 다닐 수 있고, 물이 차면 카약 투어로 이 지역만의 독특한 바위굴을 따라 여행해볼 수도 있다. 사진/ 캐나다 관광청

물이 빠지면 해역을 걸어 다닐 수 있고, 물이 차면 카약 투어로 이 지역만의 독특한 바위굴을 따라 여행해볼 수도 있다.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주는 빨간머리 앤의 배경이 된 곳이다.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앤의 고향 캐번디시에서는 소설에 영감을 준 그린 게이블스와 루시모드 몽고메리의 생가를 방문해볼 수 있다.

직접 빨간머리앤이 되어 초록지붕집 구석구석을 돌아보고 헛간, 포도원 등 산책로를 따라 여유가 넘치는 캐나다 여행을 만끽해봐도 좋다.

직접 빨간머리앤이 되어 초록지붕집 구석구석을 돌아보고 헛간, 포도원 등 산책로를 따라 여유가 넘치는 캐나다 여행을 만끽해봐도 좋다. 사진/ 캐나다 관광청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인생샷을 남기고 싶다면 뉴런던등대로 찾아 떠나보는 것도 추천된다. 봄바람과 함께 하얀 등대, 푸른 대서양이 대비를 이뤄 마치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여행자에게 선사한다.

캐나다 동쪽 끝 뉴펀들랜드&래브라도주는 행정구역상 뭉쳐있는 여행지이지만 기후나 생태 등 다방면에서 완전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여행지이다. 지도상 캐나다 동쪽의 큰 섬이 뉴펀들랜드고, 퀘벡주와 붙어있는 해안지대가 래브라도이다.

뉴펀들랜드 주도 세인트존스는 아름다운 항구마을로 18세기의 유럽양식의 건축물들이 여행자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 캐나다 관광청

이런 까닭에 뉴펀들랜드는 온화한 해양성 기후로 봄여행을 즐기기 제격이지만, 래브라도는 5월에도 냉대기후를 만날 수 있어 다채로운 테마 여행을 기획할 수 있다.

뉴펀들랜드 주도 세인트존스는 아름다운 항구마을로 18세기의 유럽양식의 건축물들이 여행자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날이 따뜻해지는 5월부터는 대서양 고래와 북극에서 떠내려온 빙하를 보는 여행코스로 특별한 추억을 선사하는 여행지이다.

양광수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래블바이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 NEWS

양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Travel Bike News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트래블바이크뉴스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941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26일  |  제호: Travel Bike News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효설  |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37번지 대우디오빌 캔두비즈니스센터 125호
발행일자 : 2013년 12월 4일  |  전화번호 : 02-365-0563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효진  |  사업자번호 : 110-20-33150
Copyright © 2019 감성미디어 트래블바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