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유럽 여행시 안전 유의 사항은?
상태바
12월 유럽 여행시 안전 유의 사항은?
  • 윤서연 기자
  • 승인 2019.12.05 0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파업에 따른 교통정보 확인, 소매치기 주의 등
유럽을 찾는 국내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는 안전 공지 사항을 전하며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 DB
유럽을 찾는 국내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는 안전 공지 사항을 전하며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 DB

[트래블바이크뉴스=윤서연 기자] 유럽을 찾는 국내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는 안전 공지 사항을 전하며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우선, 5일 프랑스에서는 파리철도공사(RATP), 프랑스 국영철도(SNCF), 에어프랑스 지상직 노동자 등이 참여하는 연금개편 반대 대규모 총파업이 예정되어 있다.

총파업에 참여하는 노조들이 계속 늘어나 파업의 규모가 커져가는 상황으로, 예정대로 파업이 진행될 경우 파리 및 일드프랑스 지역 지하철과 광역열차(RER), 전국 국영철도 다수 구간이 폐쇄되고, 일부 항공편도 운행이 취소되는 등 많은 혼잡이 예상된다.

이에 외교부는 프랑스 내 체류 또는 방문 중인 우리국민들을 대상으로 12.5 총파업 및 교통 정보를 반드시 확인한 이후 불편이 없도록 유의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눈 깜짝할 사이에 소매치기를 당할 수 있으니 사람이 붐비는 관광 명소에서는 항상 경계를 하고 있어야 한다. 필요 이상으로 말을 걸거나, 친절하게 접근을 하면 일단 경계하는 것이 좋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 DB
독일을 찾는 여행객들은 크리스마스 마켓 기간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 DB

한편, 독일을 찾는 여행객들은 크리스마스 마켓 기간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최근 독일 내 프랑크푸르트, 뮌헨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소매치기 (절도)범죄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크리스마스 마켓 기간에는 소매치기뿐만 아니라 테러의 위험성도 높다.

이에 외교부는 독일 내 체류 또는 방문 중인 국민들께서는 크리스마스 마켓을 방문하신 경우 타인과의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최소화하시고 가방은 앞으로 메고 지갑은 몸 안쪽에 보관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하여 주시고 행동이 수상한 사람이 배회하거나 정체 모를 가방이나 짐이 오랫동안 한자리에 있다면 즉시 경찰에 알리시기 바란다. 주변에서 급 발진하는 자동차의 소음이나 총성이 들리면 즉시 현장을 피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