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한국방문위원회 한국 홍보에 총력
상태바
한국관광공사, 한국방문위원회 한국 홍보에 총력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7.11.21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서 관광설명회 개최, 미소 국가대표 위촉 등
한국관광공사는 21일과 30일, 프랑스 파리 및 독일 프랑크푸르트 주재 일본관광공사, 중국관광공사와 함께 현지 주요 여행사, 언론사를 초청해 ‘한중일 공동 관광 설명회’를 최초로 개최한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현 기자] 세계 각지서 한국 관광을 홍보하기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관광공사, 프랑스·독일에서 공동 관광설명회 개최

우선, 한국관광공사는 21일과 30일, 프랑스 파리 및 독일 프랑크푸르트 주재 일본관광공사, 중국관광공사와 함께 현지 주요 여행사, 언론사를 초청해 ‘한중일 공동 관광 설명회’를 최초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유럽에서 원거리 시장에 해당하는 3개국이 힘을 모아 ‘따로 또 같이’ 관광목적지로서 자국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으며, 관광공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중심으로 한국의 관광매력을 홍보할 예정이다.

먼저 21일 프랑스 파리 국립 기메 동양 박물관(Musee Guimet)에서 개최되는 ‘한·중·일 공동 관광설명회’는 현지 주요 여행사 및 언론사 등 관계자 15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국립 기메 동양 박물관’은 1889년 설립된 유럽에서 가장 큰 동양 미술 전문 박물관으로 아시아 대표 3개국인 한국, 중국, 일본이 공동 행사를 개최하는 것 자체로 큰 의미가 있다.

현재 기메박물관에는 약 1000여점의 한국 미술품이 소장된 것으로 전해졌는데 대표적으로 고려시대 ‘수월관음도’가 포함돼 있다. 이번 행사에는 각국의 인기 관광테마를 소개하는 관광홍보 프리젠테이션과 함께 한국의 ‘전통 매듭’, 일본의 ‘다도’, 중국의 ‘서예’와 같은 각국의 전통문화와 음식을 소개할 예정이다.

공사는 30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역사를 자랑하는 괴테광장 인근 유니크 베뉴 ‘코드(Code)’에서 현지 관광업계 관계자 120명을 대상으로 평창동계올림픽 막바지 홍보에 나선다. 여행업계 및 미디어 대상 관광 프리젠테이션, 현지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맞춘 수호랑, 반다비를 활용한 트리만들기, 3개국 DJ 파티 등을 진행하며, 특히 일본 및 중국관광공사가 함께 평창올림픽을 홍보하며 힘을 보탤 예정이다.

한방위, 관광 접점 우수종사자 57명 미소국가대표로 위촉

한국방문위원회는 23일 낮 12시 서울 중구 티마크 그랜드호텔 명동 그랜드홀에서 ‘2017 하반기 종사자 미소국가대표 위촉식’을 개최한다. 사진/ 한국방문위원회

한국방문위원회는 23일 낮 12시 서울 중구 티마크 그랜드호텔 명동 그랜드홀에서 ‘2017 하반기 종사자 미소국가대표 위촉식’을 개최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앞두고 친절문화 확산을 위해 개최하는 이날 행사에서는 출입국/세관, 교통, 숙박, 쇼핑, 식당, 관광안내, 관광경찰 등 다양한 접점에서 외래관광객을 맞이하고 있는 57명의 우수종사자들이 미소국가대표로 위촉될 예정이다.

대학생 미소국가대표의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 플래시몹으로 시작되는 이번 위촉식에는‘미스터 스마일’로 불리는 정세균 국회의장이 영상 축사를 통해 미소국가대표 위촉 축하 메시지와 함께 “세계인이 다시 찾는 대한민국 만들기”에 앞장서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또한 한류스타 홍종현을 명예미소국가대표로 위촉해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한국의 미소와 친절문화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Tag
#N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