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여행기획
주목 받는 발리 신상 풀빌라, 젊은 감각 ‘X2 발리 브레이커스’발리에서 신상 풀빌라 리조트를 찾는다면? 발라안 비치를 염두에 두자!
임요희 기자 | 승인 2019.06.12 17:56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로 국내에 그 이름을 알리기 전부터 발리는 세계적으로 두터운 팬층을 거느려왔다. 사진/ X2 Bali Breakers

[트래블바이크뉴스=임요희 기자] 인도양 해변 풍경과 장대한 열대우림, 특유의 힌두교 문화를 통해 허니문은 물론 가족여행으로 많이 찾는 발리.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로 국내에 그 이름을 알렸지만 전부터 발리는 세계적으로 두터운 팬층을 거느려왔다. 안젤리나 졸리, 빌 게이츠 등 유명 셀럽들이 이 신비하고 아름다운 섬 발리를 찾아 휴가를 즐기곤 한다.

X2의 특별한 환대는 오래오래 기억에 남는다. 성대한 웰컴 후르츠와 포장지에 고객의 이름을 새겨 넣은 견과류 바. 사진/ 임요희 기자

발리에서 새로 지은 리조트를 찾는다면 발리 남단 발랑안에 위치하는 크로스 투(X2 Bali Breakers Resort)를 주목해보자. ‘크로스 투’ 혹은 ‘엑스 투’로 불리는 X2는 발리 현지에서 가장 최근에 지어진 풀빌라 리조트일 것이다.

X2를 처음 도착한 사람은 젊은 감각의 캐주얼한 리조트 분위기에 반하고 하루 묵어보면 호텔 직원들의 친절함과 다정함에 반하게 된다.

발리에서 새로 지은 리조트를 찾는다면 발리 남단 발랑안에 위치하는 ‘크로스 투’를 주목해보자. 사진/ X2 Bali Breakers

5성급 ‘X2 발리 브레이커스 리조트’의 풀빌라 객실은 총 58개. 원룸부터 3룸, 스윗룸 등 다양한 타입의 객실을 갖추고 있어 혼행은 물론 커플여행, 허니문, 우정여행, 가족여행으로 활용하기 좋다.

X2 각 객실에 딸린 개인 풀은 엄격한 수질 관리를 통해 늘 청결한 상태로 관리되며 호텔 측은 환경보존을 위해 1회용품 사용을 자제하고 있다.

아울러 널찍한 메인 풀에는 풀사이드바인 선큰 풀바(Sunken Pool Bar)가 자리 잡고 있어 수영 중 목을 축이기 좋을 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온 여행객과 흥겨움을 나누기에도 제격이다.

5성급 ‘X2 발리 브레이커스 리조트’의 풀빌라 객실은 총 58개. 원룸부터 3룸, 스윗룸 등 다양한 타입의 객실을 갖추고 있다. 사진/ X2 Bali Breakers

X2는 메인 풀 외에 성인 전용풀을 운영, 일반 가족여행객과 섞이면서 일어날 수 있는 번잡함을 최대한 피하고 있다. 레스토랑, 바는 신선한 현지 재료를 바탕으로 양질의 식사와 음료를 제공하는 것으로 명성이 높다.

투숙객은 기타 스파 트리트먼트, 채플, 피트니스 등의 부대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비치로의 원활한 이동을 위해 24시간 버기카가 대기하고 있으며 호텔 진입로 멕시칸 바에서 가벼운 스낵과 주류를 즐겨볼 것도 추천한다.

최근 도로가 개발되면서 세계에서 수많은 서퍼들이 모여들게 된 발랑안 비치. 사진/ 임요희 기자

X2에는 한 개의 레스토랑과 3개의 바가 있다. 포인트 브레이크(Point Break)는 조중식을 인터내셔널 요리로 진행한다. 어린이 메뉴를 따로 준비해두고 있다는 점도 참고하자.

행 루스 바(Hang Loose Bar)는 칵테일, 맥주, 위스키, 진 등의 주류를 취급한다. 튜브 바(Tube Bar)는 해피아워를 운영한다. 한산한 시간대에 방문하면 저렴한 가격으로 세계 각국의 술을 경험할 수 있다. 그 외 선큰 풀바는 풀사이드바이다.

한편 ‘X2’ 예약 시 한국어에 능통한 현지 가이드와 기사를 안내해준다. 해당 리조트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허니문리조트’ 등 국내 여행사를 통해 알아볼 수 있다.

임요희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래블바이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 NEWS

임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Travel Bike News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트래블바이크뉴스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941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26일  |  제호: Travel Bike News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효설  |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37번지 대우디오빌 캔두비즈니스센터 125호
발행일자 : 2013년 12월 4일  |  전화번호 : 02-365-0563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효진  |  사업자번호 : 110-20-33150
Copyright © 2019 감성미디어 트래블바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