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여행정보
양양·고성에 이어 뜨는 서핑 목적지는 어디?매년 느는 서핑 수요…덩달아 패들보드 인기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8.22 19:02
수심이 얕고 파도가 높은 해변이 있어 서핑을 즐기기에 최적인 서핑의 성지는 강원도 양양과 고성이고, 새롭게 떠오르는 서핑 명소로는 강릉 금진해변과 제주 중문 색달해변이 있다. 사진/ 프립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현 기자] 반짝 유행 탈 것 같던 '서핑'의 인기가 사그라들 줄 모른다.

북미, 유럽, 호주 등지에서나 인기를 끌던 해양레저인 서핑. 국내 강원도나 부산, 제주에서 누구나 즐길 수 있게 되면서 서핑 여행 수요도 크게 증가했다.

여가·액티비티 플랫폼 프립에 따르면 올해 7~8월 서핑 여행 수요는 2015년 대비 약 11배나 성장했다.

프립이 서핑 여행 상품을 처음 도입한 2015년 7~8월 예약 수는 800여 건에 불과했지만, 4년 후인 올해 같은 기간 예약 수는 약 11배인 8,800여 건이었다.

매년 느는 서핑 수요…덩달아 패들보드 인기

서핑여행 수요는 매년 지속해서 느는 추세다. 전년 동기 대비 2018년은 7.0%, 올해는 8.4% 증가했다. 재구매율도 높은 편이다. 올해 7~8월 기준 재구매 고객 비중은 16%를 차지했다. 사진/ 프립

이러한 증가세는 서핑 관련 상품 수 변화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2015년 서핑 여행 상품은 불과 2~3개였지만, 현재 약 68개로 약 34배 늘었다.

서핑 여행은 더 다양하고 세분화됐다. 기존에 '서핑' 여행은 입문자에 한해 당일치기 혹은 1박 2일 캠프 형식이었다.

반면, 현재는 난이도에 따라 구분되며, 일정도 2박 3일, 3박 4일 등으로 다양해졌다. 또 서핑에 몰두하고 싶은 고객들을 위한 여성·남성 전용 강좌도 생겼다.

서핑과 유사한 수상 레저도 뜬다. 보드 위에서 서서 노로 저어서 물 위를 다녀, 비교적 서핑보다 쉬운'패들보드'(SUP) 상품이 인기다. 한강에서 즐기는 선셋 패들보드, 패들보드 서핑요가 등은 인기 상품으로 등극했다.

서핑의 성지는 양양·고성, 새로운 서핑명소는 강릉·제주 중문

새롭게 떠오르는 서핑 명소 강릉 금진해변은 서핑 입문자들에게 인기를 끄는 곳이다. 해안선 길이가 1km로 긴 편이다. 다른 서퍼들과 부딪히지 않고 편안하게 서핑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 프립

프립은 예약률을 분석해 최근 떠오르는 서핑 여행지도 공개했다.

단연 높은 예약률을 기록하는 목적지는 서핑의 성지로 불리는 강원도 양양과 고성이었다.

양양은 죽도, 인구 등 수심이 얕고 파도가 높은 해변이 있어 서핑을 즐기기에 최적의 여행지로, 최근 배우 4인방이 게스트하우스를 오픈해 운영하는 프로그램인 JTBC '서핑하우스'에 배경지로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고성은 국내 최고 수질의 바다에서 서핑을 즐길 수 있는 목적지로 자작도 해변과 송지호 해변에서 서핑을 즐길 수 있다.

새롭게 떠오르는 서핑 명소로는 강릉 금진해변과 제주 중문 색달해변이 있다.

금진해변은 서핑 입문자들에게 인기를 끄는 곳이다. 해안선 길이가 1km로 긴 편이다. 다른 서퍼들과 부딪히지 않고 편안하게 서핑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색달해변은 흑색·백색·적색·회색의 독특한 모래를 자랑하는 곳이다. 이곳의 서핑 가능 구역이300~400m로 넓어 매년 국제 서핑 대회가 열린다.

임수열 프립 대표는 “서핑의 최적기는 여름보다 9월부터 2월 사이다. 여름 파도보다 가을, 겨울 파도가 서핑하기에 더 좋기 때문”이라며 “다가오는 ‘서핑 최적기’에는 더 많은 분들이 서핑의 즐거움을 느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프립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금요일에 강원도 강릉 '금진해변 당일치기 서핑 스쿨'을 이용하는 여행객 대상으로 여행의 경비 중 최대 70%를 할인해 주는 '알차게 휴가각'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김지현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래블바이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 NEWS

김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Travel Bike News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트래블바이크뉴스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941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26일  |  제호: Travel Bike News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효설  |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37번지 대우디오빌 캔두비즈니스센터 125호
발행일자 : 2013년 12월 4일  |  전화번호 : 02-365-0563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효진  |  사업자번호 : 110-20-33150
Copyright © 2019 감성미디어 트래블바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