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뉴스] 대만의 떠오르는 관광지 북대만 4 도시, ‘타타신지’로 초대합니다
상태바
[현장 뉴스] 대만의 떠오르는 관광지 북대만 4 도시, ‘타타신지’로 초대합니다
  • 김효설 기자
  • 승인 2024.07.1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베이, 타오위안, 신베이, 지룽 현지 업체 참여 관광지와 특산품 등을 알리는 트래블마트 및 기자간담회 열어
북대만 4도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좌로부터)유튜버 심짱, 주백음 타오위안시관광여행국장, 왕추동 타이베이시관광전파국장, 양종민 신베시관광여행국장, 강정매 지룽시문화관광국장. 사진/김효설 기자
북대만 4도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좌로부터)유튜버 심짱, 주백음 타오위안시관광여행국장, 왕추동 타이베이시관광전파국장, 양종민 신베시관광여행국장, 강정매 지룽시문화관광국장. 사진/김효설 기자

[트래블바이크뉴스=김효설 기자] 떠오르는 관광지 북대만 4 도시의 매력을 알리는 ‘타타신지’ 기자간담회가 9일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대만의 새로운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는 대만 북부의 4 도시인 타이베이, 타오위안, 신베이, 지룽시를 알리고 이 지역의 관광 활성화를 위해 기획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대만 현지 업체가 참여해 관광지와 특산품 등을 알리는 한편, 유튜버 심짱이 직접 촬영한 각 도시의 매력을 담은 4박 5일간의 여행 영상도 공개됐다.

북대만 4 도시 관광국이 진행하는 ‘타타신지’ 북대만 4 도시 트래블마트 및 기자간담회가 지난 7월 9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사진/김효설 기
북대만 4 도시 관광국이 진행하는 ‘타타신지’ 북대만 4 도시 트래블마트 및 기자간담회가 지난 7월 9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사진/김효설 기자

북대만 4 도시 관광국이 진행하는 ‘타타신지’ 북대만 4 도시 트래블마트 및 기자간담회가 지난 7월 9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대만의 새로운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는 대만 북부의 4 도시- 타이베이, 타오위안, 신베이, 지룽시를 알리고 이 지역의 관광 활성화를 위해 기획되었다. 이를 위해 현지의 여행, 관광, 레스토랑 등 60곳의 업체가 이번 트래블마트에 참가했으며, 4 도시의 관광국장들도 한국을 방문해 도시의 매력을 알리는 데 앞장섰다.

오전에 진행된 트래블마트에서는 북대만 4 도시의 현지 업체가 직접 한국 여행 업체 및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4개 도시 관광 포인트 및 현지 특산품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 중 12개 업체는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해 열띤 호응을 받았으며, 4개 도시의 장관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며 4도시의 매력을 소개했다. 트래블마트 세션에는 국내 여행 업계 관계자 200여 명이 참여, 북대만 4 도시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어 2부에서는 국내 미디어를 대상으로 간담회가 진행됐다.

대만 전통 서커스로 문을 연 미디어 간담회는 북대만 4 도시가 주목받고 있는 이유와 함께 각 도시의 관광 포인트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김효설 기자
대만 전통 서커스로 문을 연 미디어 간담회는 북대만 4 도시가 주목받는 이유와 함께 각 도시의 관광 포인트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김효설 기자

대만 전통 서커스로 문을 연 미디어 간담회에는 왕추동 타이베이시 관광전파국장, 주백음 타오위안시 관광여행국장, 양종민 신베시 관광여행국장, 강정매 지룽시 문화관광국장 등 각 도시 관광국장이 참여해 북대만 4 도시가 주목받는 이유와 함께 각 도시의 관광 포인트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양한 문화와 예술이 공존하는 대만의 정치와 경제 중심지인 수도 타이베이를 비롯해 현대적인 인프라와 풍부한 문화유산을 갖춘 타오위안, 타이베이를 둘러싼 대만 최대의 수도권 지역으로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지우펀 등의 명소로 잘 알려진 신베이, 매력적인 항구도시 지룽 등 4개 도시의 대표적인 관광지와 볼거리, 즐길 거리를 소개했다.

타타신지의 첫 발표자로 나선 주백음 타오위안시 관광여행국장은 타오위안은 “원시림과 원시 부족, 현대 문명이 공존하는 곳으로, 도심 속 새로운 경험을 원한다면 타오위안에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김효설 기자
타타신지의 첫 발표자로 나선 주백음 타오위안시 관광여행국장은 타오위안은 “원시림과 원시 부족, 현대 문명이 공존하는 곳으로, 도심 속 새로운 경험을 원한다면 타오위안에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김효설 기자

타타신지의 첫 발표자로 나선 주백음 타오위안시 관광여행국장은 타오위안에 대해 “원시림과 원시 부족, 현대 문명이 공존하는 곳으로, 도심 속 새로운 경험을 원한다면 타오위안에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타오위안은 한국에서도 인기 있는 누가크래커의 고향으로 매년 천만 개 이상을 수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서 “타이베이는 김포공항에서 출발할 경우 2시간이면 도착하는 가까운 도시”라고 운을 뗀 왕추동 타이베이시 관광전파국장은 “타이베이는 사계절의 다양한 행사가 열리며, ‘2024년 세계의 핫한 25개 도시’로 꼽히는 등 타이베이시에 대한 세계적인 위상 또한 높아지고 있다. 스포츠를 좋아하는 한국분이라면 앞으로 진행되는 마스터스 대회도 즐거운 경험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양종민 신베시 관광여행국장은 “신베이는 한국분들이 좋아하는 지우펀이 있는 도시로, 신베이의 해안선을 따라 지우펀, 예류지질공원, 황금폭포 등 다양한 명소가 있어서 색다른 경험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김효설 기자
양종민 신베시 관광여행국장은 “신베이는 한국분들이 좋아하는 지우펀이 있는 도시로, 신베이의 해안선을 따라 지우펀, 예류지질공원, 황금폭포 등 다양한 명소가 있어서 색다른 경험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김효설 기자

양종민 신베시 관광여행국장은 “신베이는 많은 한국분들이 좋아하는 지우펀이 있는 도시로, 앞서 소개해 드린 다른 도시의 다양한 명소와 함께 둘러보기 좋은 곳”이라며, “신베이의 해안선을 따라 지우펀, 예류지질공원, 황금폭포 등 다양한 명소가 가득한 만큼 색다른 경험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신베이시의 매력을 전했다.

강정매 지룽시 문화관광국장은 “지룽시는 100년이 넘은 항구도시로 아시아 최대의 크루즈 항인만큼 다양하고 풍부한 볼거리가 가득하고 특히 일몰이 유명하다”라고 소개했다. 사진/김효설 기자
강정매 지룽시 문화관광국장은 “지룽시는 100년이 넘은 항구도시로 아시아 최대의 크루즈 항인만큼 다양하고 풍부한 볼거리가 가득하고 특히 일몰이 유명하다”라고 소개했다. 사진/김효설 기자

마지막으로 소개에 나선 강정매 지룽시 문화관광국장은 “지룽시는 100년이 넘은 항구도시로 아시아 최대의 크루즈 항인만큼 다양하고 풍부한 볼거리가 가득하고 특히 일몰이 유명하다”며, “항구도시로서 다양한 볼거리와 해산물로 대표되는 다양한 먹거리, 계절별 페스티벌 등 볼거리와 먹거리가 가득한 매력적인 도시”라고 전했다.  

각 도시를 소개한 관광국장들은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북대만 4 도시의 다양한 관광자원을 소개하며 한국 관광객들에게 매력적인 도시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왕추동 타이베이시 관광전파국장은 “도시와 자연, 다양한 문화유산이 공존하는 타타신지는 기존 대만 여행 경험이 있는 분들은 물론 처음 대만을 방문하는 분들에게도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깅조했다. 사진/김효설 기자
이번 행사를 주최한 왕추동 타이베이시 관광전파국장은 “도시와 자연, 다양한 문화유산이 공존하는 타타신지는 기존 대만 여행 경험이 있는 분들은 물론 처음 대만을 방문하는 분들에게도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깅조했다. 사진/김효설 기자

이번 행사를 주최한 왕추동 타이베이시 관광전파국장은 “도시와 자연, 다양한 문화유산이 공존하는 타타신지는 기존 대만 여행 경험이 있는 분들은 물론 처음 대만을 방문하는 분들에게도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좋은 친구가 멀리서 오면 기꺼이 환영해야 한다는 공자의 말처럼 타타신지에 방문하시는 한국분들을 환영한다. 계절별, 테마별로 즐길 거리가 가득한 타타신지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대만의 떠오르는 관광지인 타타신지는 대만 북부에 위치한 타이베이시, 타오위안시, 신베이시, 지룽시 4개 도시를 이르는 말로, 바다와 산, 계곡 등의 자연경관과 문화유산, 야경, 쇼핑 등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가득한 북부 지역의 떠오르는 관광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타오위안 국제공항 또는 타이베이 쑹산공항을 통해 입국할 수 있으며, 4개 도시의 교통망을 통해 빠르고 편리하게 각 도시를 이동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