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여행 유럽/아프리카
오스트리아 소도시 여행, 케른텐·티롤·잘츠부르크로 떠나는 가을 여행가을에 만나는 빙하와 스키까지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9.30 21:53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그 어느 때보다 여행을 떠나기 좋은 가을을 맞아 이색 늦캉스를 즐길 수 있는 오스트리아의 소도시를 소개한다. 사진/ 오스트리아 관광청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현 기자] 오스트리아 관광청(Austrian National Tourist Office)이 가을 여행시즌을 맞아 이색적인 늦캉스를 즐길 수 있는 오스트리아의 소도시를 소개한다.

가을 여행을 더욱 더 풍성하게 만들어 줄 축제와 함께 가을 알프스의 자연 경관을 여유롭게 만끽할 수 있는 케른텐, 티롤, 잘츠부르크 주로 가을 여행을 떠나보자.

미세먼지 없는 맑은 가을 하늘과 어우러진 한적한 분위기를 느끼고 싶다면 오스트리아 케른텐 주의 호흐오스터비츠 성을 추천한다. 사진/ 오스트리아관광청

미세먼지 없는 맑은 가을 하늘과 어우러진 한적한 분위기를 느끼고 싶다면 오스트리아 케른텐 주의 호흐오스터비츠 성(Hochosterwitz Castle)을 추천한다. 호흐오스터비츠 성은 약 175m 높이에 위치해 성에 오르면 마치 공중에 떠 있는 느낌을 들게 한다. 시야를 방해하는 장애물 없이 넓은 평야, 초원 등 케른텐 주의 전망을 한눈에 담을 수 있어 현지인들에게 사랑받는 가을 명소 중 하나이다. 구불거리는 길을 따라 굳게 닫혀있는 14개의 성문을 통과하면 한 번도 파괴되거나 정복되지 않은 견고함을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호흐오스터비츠성을 만날 수 있다. 성안에는 중세 시대 유물과 그림, 무기, 갑옷 등이 전시되어 있다.

흥겨운 분위기의 가을을 즐기고 싶다면 티롤 주의 노르트케테 가을 축제를 추천한다. 축제는 10월 5일부터 20일까지 매주 금~일요일 진행되며, 1,905m에 달하는 인스부르크 노르트케테 산 제그루베에서 열린다. 사진/ 오스트리아관광청

축제 기간 동안에는 제그루베 바이 돈(Seegrube by DoN) 레스토랑의 오스트리아 전통 요리와 함께 흥을 돋우는 라이브 공연부터 오스트리아 전통 공연 등 다양한 즐길 거리를 만나볼 수 있다. 인스부르크 시내 중심에 위치한 케이블카를 타면 편리하게 제그루베 레스토랑까지 올라갈 수 있으며, 아름다운 인스부르크 경관을 식사와 함께 여유롭게 즐길 수 있다. 인스부르크 카드를 소지하고 있다면 무료로 케이블카 이용이 가능하다.

이색적인 가을 여행을 원한다면 잘츠부르크 주의 키츠슈타인호른이 제격이다. 알프스 산맥에 위치한 키츠슈타인호른의 최고 수준의 설량과 설질을 자랑한다. 사진/ 오스트리아관광청

이색적인 가을 여행을 원한다면 잘츠부르크 주의 키츠슈타인호른(Kitzsteinhorn)이 제격이다. 알프스 산맥에 위치한 키츠슈타인호른의 최고 수준의 설량과 설질을 자랑한다. 다른 지역보다 스키 시즌이 일찍 시작되어 늦은 가을부터 스키를 즐길 수 있다. 스릴 넘치는 스키를 경험해보고 싶다면 자연설이 쌓인 가파른 절벽 위를 가로지르는 오프 피스트 스키(Off-piste Ski)를 추천한다. 안전을 위해 실력·장비·경험을 제대로 갖춰야 하며 여러 명이 한 조를 이뤄 도전해야 한다.

잘츠부르크주에서 가장 높은 3,000미터 이상의 높이에 위치한 전망대의 파노라마뷰를 만나보고 싶다면 탑 오브 잘츠부르크(Top of Salzburg) 전망대로 가보자. 잘츠부르크 주 최고봉인 키츠슈타인호른 산 정상에 위치한 이곳은 알프스 고지대의 자연과 빙하의 풍경을 365일 만끽할 수 있어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Top of Salzburg 3,029m’ 표식 앞에는 자동으로 사진 촬영을 해주는 포토존이 있어 나만의 특별한 사진과 추억을 남길 수 있다. 사진은 당일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김지현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래블바이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 NEWS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Travel Bike News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트래블바이크뉴스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941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26일  |  제호: Travel Bike News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효설  |   발행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37번지 대우디오빌 캔두비즈니스센터 125호
발행일자 : 2013년 12월 4일  |  전화번호 : 02-365-0563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효진  |  사업자번호 : 110-20-33150
Copyright © 2019 감성미디어 트래블바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