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곽현화 심경 고백, 무삭제 노출 억울 “자업자득?”유포한 감독 무죄로 억울한 심경..악플러에 경고도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7.01.11 18:50
곽현화 심경 고백 사진/스타화보

[트래블바이크뉴스=디지털뉴스팀] 곽현화가 심경을 고백했다.

곽현화는 무죄 판결 사실이 알려진 후 11일 자신의 SNS에 장문을 글을 올려 심경을 고백했다.

곽현화는 "억울하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알겠다. 대학교 다니면서 배웠던 여성학, 그때는 이런 게 왜 필요하지 생각 했었다. 사회의 많은 곳에서 여성은 소비되고, 이용된다는 것을 알았다"라며 "여성이 처한 사회적 위치, 그 의미를 배우는 학문이 아직은 필요하다. 사람을 믿는다는 게 나에게 쉽지 않은 일이 됐다. 저 이정도로 무너지지 않아요. 힘낼게요. 당당함 잃지 않고 열심히 살아갈께요. 위로되고 힘드리는 방송인 곽현화 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은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무고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이수성 감독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수성 감독은 지난 2012년 곽현화를 주연으로 하는 영화 '전망좋은 집'을 촬영했는데 상반신 노출 장면은 촬영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이수성 감독은 편집 등을 들어 곽현화를 설득해 촬영은 했다. 그래도 곽현화는 거절했고, 이 장면은 삭제된 채 상영됐다.

문제는 그 이후다. 이 감독은 노출장면이 포함된 영화를 '무삭제 노출판' '감독판'으로 인터넷 파일공유사이트 등에 유료로 판매했다. 이에 검찰은 지난해 6월 이수성 감독을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등 이용 촬영, 무고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지만 이날 무죄 판결을 받았다.

곽현화는 악플러에 대한 경고도 잊지 않았다.

곽현화는 11일 오후 자신의 SNS에 "인신공격, 욕설댓글이 많네요. 그런 영화 찍었으니 당연한 결과아니냐, 자업자득이다 그러는데 그럼 악플 썼으니 소송은 당연히 각오하고 있는 거겠죠? 악플 다신 분 지워주시기 바랍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디지털뉴스팀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래블바이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래블바이크뉴스 포스트 바로가기]
TOP NEWS

디지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Travel Bike News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 : Travel Bike News  |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37 대우디오빌 캔두비즈니스 125호  |  전화 : 02-365-056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941  |  등록일자 : 2013년 12월 26일  |  대표 : 김효설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진  |  사업자번호 : 110-20-33150
Copyright © 2017 감성미디어 트래블바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