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둘레길’ 100인 원정대 출발
상태바
서울시, ‘서울둘레길’ 100인 원정대 출발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4.26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10월까지 시민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
100인 원정대는 157km 서울둘레길을 매주 토요일마다 시민과 함께 걷는 프로그램으로, 재미있는 숲 해설을 들으면서 자연의 이해도를 높이고 100명의 참여자들이 함께 동행하며 서울 둘레길 완주자로서의 자긍심과 스스로의 즐거움과 행복감을 찾게 한다. 사진/ 서울시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현 기자]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 가족·친구·연인과 함께 서울둘레길을 걸으면서 건강과 추억을 잡는 계기를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

서울시는 ‘10기 100인 원정대’를 시작으로 2019년 서울둘레길 이용의 본격적인 출발을 알린다고 밝혔다.

100인 원정대는 157km 서울둘레길을 매주 토요일마다 시민과 함께 걷는 프로그램으로, 재미있는 숲 해설을 들으면서 자연의 이해도를 높이고 100명의 참여자들이 함께 동행하며 서울 둘레길 완주자로서의 자긍심과 스스로의 즐거움과 행복감을 찾게 한다.

100인 원정대는 매년 상·하반기에 진행되며 상반기는 2월, 하반기는 7월에 서울둘레길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한다. 경쟁률은 평균 3:1 정도로 호응이 좋으며 한번 참가한 참여자도 다시 신청 할 수 있다.

‘10기 100인 원정대는 2019년 2~3월 참여자들을 모집 및 선정하여 6월말까지 매주 토요일 서울둘레길 코스를 완주하고 있고 4월 현재 5개 구간을 완주하였으며 6월말까지 전 코스를 완주하게 된다.

또한 서울시는 서울둘레길의 문화, 역사 생태가 만드는 서울 환경의 가치를 공유하고 바쁜 도시민이 상상하는 휴식과 휴양의 가치를 느끼게 해주며 숲길 걷기 문화를 확산하고자 2019년 4월에 ’2019년 오르락 내리락 걷기 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걷기 축제는 시민에게 휴식과 휴양의 가치를 느끼게 해주며 숲길 걷기 문화를 확산하고자 추진하고 있으며 시민 약1000여명과 2019년 4월 27일(토) 서울둘레길 2코스인 용마~아차산 구간에서 개최된다. 걷기 축제는 바쁜 일상 속에서 하루라도 자연을 접할 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번에 참가가 어려운 시민은 2019년 6월에 개최되는 ‘도란도란 걷기 축제’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걷기 축제와 관련 자세한 사항은 서울둘레길 홈페이지를 활용하면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서울둘레길’은 서울 외곽을 크게 휘감은 8개 코스 총 157km 길이의 도보길이다. 서울의 역사, 문화, 자연생태 등을 스토리로 엮어 국내·외 탐방객들이 느끼고, 배우고, 체험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둘레길 출발지에 접근하기 쉬우며 주로 경사가 심하지 않은 숲길로 조성되어 누구나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국내 대표 트래킹길’로 사랑받고 있다.

서울시는 둘레길 곳곳에 휴게시설과 북카페 등을 만들어 시민들이 서울둘레길 트레킹 도중에 편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하였다. 코스 중간 중간마다 마련된 우체통을 재활용한 스탬프 시설에서 28개의 스탬프를 모두 찍으면 서울시장 명의의 서울둘레길 완주 증명서도 발급해준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