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나들이로 놓치기 아까운 가을만끽 추천 여행지 3선
상태바
가을 나들이로 놓치기 아까운 가을만끽 추천 여행지 3선
  • 김채현 기자
  • 승인 2019.10.2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스닷컴, 전국 다양한 가을 낭만 여행지 발표
주말을 이용해서 국내로 가을 나들이를 떠나는 여행객이 늘고 있는 가운데, 아름답지만 늘 짧게 느껴져 아쉬움이 남는 계절인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국내 여행지를 추천한다. 사진은 홍천 미약골. 사진/ 홍천군

[트래블바이크뉴스=김채현 기자] 울긋불긋 단풍이 산과 들에 내려 앉고 높고 푸른 하늘이 펼쳐지는 완연한 가을 날씨가 지속하고 있다. 주말을 이용해서 국내로 가을 나들이를 떠나는 여행객이 늘고 있는 가운데, 아름답지만 늘 짧게 느껴져 아쉬움이 남는 계절인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국내 여행지를 추천한다.

노란 단풍 천국 홍천 은행나무 숲

강원도 홍천군에 위치한 은행나무 숲은 개인 소유이던 은행나무 2천여 그루가 이뤄낸 국내 최대 규모의 은행나무 숲으로, 사유지이지만 황홀한 풍경에 방문한 사람들 사이에 입소문이 돌면서 꼭 들러봐야 할 가을 여행지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사진/ 호텔스닷컴

강원도 홍천군에 위치한 이 특별한 숲은 개인 소유이던 은행나무 2천여 그루가 이뤄낸 국내 최대 규모의 은행나무 숲으로, 사유지이지만 황홀한 풍경에 방문한 사람들 사이에 입소문이 돌면서 꼭 들러봐야 할 가을 여행지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숲을 조성한 주인은 가을에만 허락된 아름다운 풍경을 더 많은 사람과 공유하기 위해 2010년부터 1년 중 10월 딱 한달만 일반인에게 개방하고 있다.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개방되는 이 곳은 오대산 자락에 위치하고 있어 단풍이 일찍 시작되는 이 숲의 단풍이 절정에 다다를 때부터 은행잎이 떨어지는 시기까지 낭만이 가득하다. 원래 관광지로 조성된 공간이 아니기에 관광 편의 시설은 없지만 은행나무 열매의 고약한 냄새 없이 노란색 로맨틱 가을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가을 감성 가득한 트래킹의 기억, 민둥산억새꽃축제

민둥산 가을 광경을 더 많이 알리고자 9월 27일부터 11월 10일까지는 민둥산 억새꽃 축제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호텔스닷컴

이름대로 산 정상에는 나무가 없고 드넓은 일대가 참억새로 이루어진 민둥산은 전국 5대 억새풀 군락지 중 하나다. 약간은 좁고 만만치 않은 경사를 가진 1,1170m의 산을 오르며 땀이 흐를 때쯤 정상에 오르면 억새꽃 밭을 보며 시원하고 청정한 가을바람을 즐길 수 있다. 아름다운 민둥산 가을 광경을 더 많이 알리고자 9월 27일부터 11월 10일까지는 민둥산 억새꽃 축제가 진행되고 있다.

전국의 핑크뮬리 물결 속으로

제주도에서는 서귀포에 위치한 휴애리 자연생활공원에서 핑크뮬리 축제가 9월 11일부터 11월 20일까지 진행된다. 사진/ 호텔스닷컴

10월부터 11월까지 볼 수 있는 핑크뮬리는 인스타그램 인증샷으로 더욱 그 인기를 모으며 한국의 대표적인 가을 풍경으로 새롭게 자리 잡고 있다. 칠곡 가산수피아 수목원에는 핑크뮬리가 군락을 이루고 있을 뿐 아니라 공룡 공원이 있어서 부모도 아이들도 함께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제주도에서는 서귀포에 위치한 휴애리 자연생활공원에서 핑크뮬리 축제가 9월 11일부터 11월 20일까지 진행된다. 가족단위 국내여행객들을 위한 감귤 체험과 승마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있어 핑크뮬리밭에서 사진 찍고 즐거운 추억도 쌓을 수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