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사와 자전거] 생활 자전거 타는 무라야마 일본 전 총리
상태바
[명사와 자전거] 생활 자전거 타는 무라야마 일본 전 총리
  • 조용식
  • 승인 2015.05.12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라야마 도미이치 전 일본 총리가 슈퍼를 갈 때면 항상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생활 자전거'다. 사진 출처 / 환치우시보(环球时报)
무라야마 도미이치 전 일본 총리가 슈퍼를 갈 때면 항상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트래블바이크뉴스] 조용식 기자  생활 자전거를 타고 슈퍼마켓을 다니는 91세의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 전 일본 총리.

91세의 나이에도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웬만한 거리는 걷고, 조금 멀면 자전거를 타고 다니기 때문'이다. 서민재상으로 불리는 그가 가장 좋아하는 차는 바로 '자전차'다.

► 지난해 무라야마 전 총리를 만난 우리민족교류협회 송기학 이사장도 "고령의 나이에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우리민족교류협회 송기학 이사장은 "지난해 무라야마 전 총리를 만나기 위해 일본을 방문했을 때, 그는 생활 자전거를 타고 있었다. 91세의 나이에도 정정한 모습으로 자전거를 타는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무라야마 전 총리 지난 1995년 일본 전후 50주년 종전기념일을 맞아 "식민지 지배와 침략으로 아시아 제국의 여러분에게 많은 손해와 고통을 줬다. (중략) 역사적 사실을 겸허하게 받아들여 통절한 반성의 뜻을 표하며 진심으로 사죄한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한 바 있다. 이 담화를 무라야마 총리의 이름을 따 '무라야마 담화'라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