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두 번째 스위스 여행은 '다보스'
상태바
한지민 두 번째 스위스 여행은 '다보스'
  • 김효설
  • 승인 2014.10.06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위스 프렌즈, 한지민의 두번째 스위스여행은 스위스의 동부지역, 다보스였다. 사진 제공/스위스정부관광청
스위스 프렌즈, 한지민의 두번째 스위스여행은 스위스의 동부지역, 다보스였다. 사진 제공/스위스정부관광청


[트래블바이크뉴스] 김효설 기자 
스위스로 나들이를 떠난 스위스 프렌즈 한지민이 스위스 동부의 그라우뷘덴(Graubünden) 주, 다보스(Davos)에서 화보 촬영을 마치고 한가로운 후식을 즐겼다.

다보스는 매년 이곳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다보스 경제포름으로 유명한 지역으로 국제적인 컨벤션 도시로 유명하며, 겨울철에는 스키리조트를 찾는 여행객들로 붐빈다. 특히, 이곳은 베르니나 특급(Bernina Express) 파노라마 기차의 시발점으로
유명한 도시다.

한지민은 올해로 그라우뷘덴에서 파노라마 기차를 운행해온 지 125주년을 맞이한
래티쉬반(Rhätische Bahn)의 기차를 직접 타고 다보스 근교의 아름다운 파노라마를 즐기기도 했다.

맑고 쾌청한 가을 날씨가 펼쳐지는 다보스는 스위스 동부의 그라우뷘덴 주에 있는 다보스는 세계경제포름이 열리는 컨벤션 도시로 유명한 리조트들이 있는 휴양도시다.

올해 유난히 여름 날씨가 안 좋아 반소매 한 번 못 입고 여름을 보냈다는 다보스 시민들에게 맑고 쾌청한 가을 날
씨를 몰고 온 한지민이 더욱 환영받았다.

다보스 지역에서 촬영을 마치고 이 지역의 명물로 사랑받고 있는 래티쉬
반의 빨간 기차에 올라 다음 목적지로 향하는 날, 스위스의 상징색이라 할 수 있는 붉은색 계열의 니트를 입고 나와주는 센스까지 발휘해, 현지 시민들을 포함한 주변의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한지민은 2013년 스위스 프렌즈로 임명 후, 두번째로 찾은 스위스에서는  래티쉬반의 기차를 타고 다보스 근교의 아름다운 파노라마를 즐겼다.
 
한지민은 2013년 스위스 프렌즈로 임명 후, 스위스 현지로 초청을 받아 제네바, 레만호 지역, 체르마트, 베른, 루
체른을 여행했다. 그녀는 "두 번째로 찾은 스위스가 더 반갑고, 오랜만에 기차여행을 즐겨 좋았다."고 환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사진 자료 제공/스위스 정부관광청(www.MySwitzerlan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